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다솜글로벌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수원시,수원화성문화제 이슈와 전략 수립 전문가 토론회 개최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수원시는 지난 18일 수원컨벤션센터 305호에서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이후 글로벌축제로 도약 하기 위해 '화성문화제 이슈와 전략 수립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 했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글로벌 관광도시 수원의 위상 확립을 위한 관광 주도형 축제 전략을 관련분야 및 전문가가 토론하고 지향점을 모색하는 자리 였다. 좌장인 김창수 교수(경기대 관광전문대학원장)는 새로운 패턴으로 자료 없이 현장 토론 개최는 처음 시도하는 자리 이며 토론자 여러분의 많은 생각을 도출해내고 참여자 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는 토론회를 열것이라며 시작을 알렸다. 우선, 5가지 주제를 가지고 토론회를 시작 하는데 첫째,화성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인 정조대왕 능행차,혜경궁홍씨 진찬연,야조 등 관람료 징수에 대한 의견을 논하였다. 오훈성박사(한국문화관광연구원)는 “공연이 중심이 되는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주는게 중요한지. 조금더 고급스럽게 하는게 중요한지에 대한 선택을 해야한다. 개인적으로 입장료를 받는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관람객의 쾌적성이나 품질에 대해 생각 해 보면 받는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수범교수(경희대학교)는 “화성문화제는

화성시 교사폭행 구설 오른 A유치원 이직 교사 B씨, “지금도 그 원에서 탈출하는 꿈을 꿔요”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십 수년간 유치원교사를 해왔고 한곳에 장기근속 이력이 있는 만큼 이직을 좋게 생각하지 않아요. 하지만 그 원에서는 딱 1년 일하고 이직했어요. 저 말고도 1년 만에 이직 하신 선생님들도 많고 몇 개월 밖에 못 버티고 나가시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도 그 원에서 탈출하는 꿈을 꿔요” 최근 원장과 교무부장에 의한 교사 폭행•협박•감금 등으로 충격적 논란을 빚고 있는 화성시 기안남로에 위치한 A유치원에 진실여부가 세간의 관심을 받으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A유치원 관련 최초 기사 보도한 ‘화성시를 사랑하는 기자연합회(이하 화사연)’에 A유치원에 근무했다가 이직했다는 B교사에 추가제보 의사가 전해져 지난 10일 어렵게 인터뷰를 진행 했다. B교사는 인터뷰를 통해 “기사를 보고 용기를 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라며 “A유치원 분위기는 원장님 기분에 따라 정해져요. 항상 험악한 분위기였고 원장님은 특유의 비꼬는 말투로 교사들에게 막말을 자주 했어요. 대부분의 교사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에요. 또한 교사들끼리 수업관련 의견을 나누는 SNS 메신저를 자신과 공유하기를 강요하고 이를 거절하자 ‘그럼 선생님을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