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호수 살리기, 경기도의회 용인시 도의원이 나섰다.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경기도의회 용인시 도의원들은 ,시민은 뒷전이요, 관리는 나몰라라 하면서 수익사업에만 혈안이 된 한국농어촌공사의 도덕적 해이를 지적하고, 공사의 이익실현 수단으로 전락한 기흥호수가 경기남부 300만 주민을 위한 수변공원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기흥호수 수상골프장의 즉각적인 재계약 중지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