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안성천 두강변 친수이용사업 현장 방문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이 지난 26일 진위·안성천 두강변 친수이용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평택노을유원지 조성사업 오성누리광장 조성사업지 교포정원 현장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정장선 시장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추진되는 ‘오성 강변 르네상스 사업 활성화’ 및 ‘평택 남부 안성천 둔치 시민 유원지 개발’ 현장을 꼼꼼히 살피며 세부사항을 주문했다.

정 시장은 “진위·안성천 두강물 주변의 풍부한 수변 자원을 활용해 친수공간을 조성하면, 부족한 휴식처를 제공할 수 있다”며 “시민들이 휴식·레저공간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속히 사업을 추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시는 2018년 수립된 두강물 친수이용 통합 기본계획에 따라 ‘평택노을유원지’는 팽성읍 및 평택동 안성천 고수부지 일원 약 30만㎡ 부지에 수영장, 캠핑장, 스포츠 시설을 조성하며 ‘오성누리광장’은 오성면 창내리 주변 13만㎡에 공원 · 전망대 및 물놀이터 등을 2022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