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다솜글로벌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제방역이냐, 보건방역이냐에 우선 순위는 ...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온나라가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고 한다는것은 너무 지겨울정도가 되어 이제 관심이 아닌 실 생활이 되어 버린지 오래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결코 소홀해서는 안될 부분이기도 하다. 온나라를 덮쳐 버린 코로나19로 인해 여기저기서 '못살겠다' 이러다간 '코로나로 죽는게 나니고 자살로 다 죽겠다' 고 아우성이다. 어찌 우리 나라만 그러겠냐 만은 그렇지않아도 세계 1위인 자살국가에서 또 다시 기록을 갱신할날이 오지않을까 두렵기 까지 한다. 정부는 이러한 상황에 무엇인가를 자꾸 내놓기는 하지만 실제로 와닿지 않은 양치기소년이 되어 버린듯한 이시국에 먼저 생각하는것은 경제방역이냐, 보건방역에 힘을 더 쏟을때냐를 두고 설왕설래[說往說來] 이다. 내 뱉는 말로 힘께나 쓰던 사람이면 한마디씩 한다. 지금껏 감기로 죽은사람이 더 많다,왜 코로나19로 사람들을 힘들게 하냐고 너무 지나치지 않냐고,........ 하지만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부분은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미래는 바이러스 전쟁임을 알아가고 적응해가는 과정이 호들갑스럽다고도 하고 적응을위한 몸살 과정이라는 것을 간과 하고 있지 않은지를 짚어 봐야 한다. 정부는 1차

수원시민 인계동, 권선동 수천마리의 까마귀떼와 전쟁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수원시 인계동, 권선동 일대를 시민들이 도로위 전선줄에서 까마귀떼와의 전쟁에 시달리고 있다. 까마귀떼는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권선동 인근에서 저녁과 새벽에 수백마리에서 수천마리가 떼지어 다니면서 배설물을 흘리고 있다. 이때문에 시민들이 한달째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떼까마귀가 구도심에 몰리는 이유로 신도시와 달리 전선 지중화 사업이 되지 않아 앉아 쉴 수 있는 전신주와 전선이 곳곳에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31일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도로변 전선줄, 이곳에는 저녁과 새벽에 수백에서 수천마리가 날아와 전선 등에서 무리를 지어 머물고 있다. 이날 저녁 인계동 중심상가. 이곳에서도 도로변에 까마기떼가 전선줄에 수백마리씩 무리를 지어 다니면서 시민들의 머리에 오염물를 떨어뜨려 불편을 호소했다. 인계동 중심상가를 찾은 최모씨(43)는 "약속이 있어 자동차를 중심상가에 세워두었다가 3시간후에 나와보니 자동차에 까마귀떼의 배설물이 자동차에 온통 뒤집어씌어 깜짝 놀랬다"고 말했다. 시민 김모씨(52)는 아침6시30분쯤 권선구 오목천동에서 수원시청으로 출근하는데 도로위에 수천마리의 까마귀떼가 도로위를 날아다니면서 배설물을 떨어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