寒 來 暑 往 秋 收 冬 藏 (한래서왕 추수동장)

URL복사

寒 來 暑 往 秋 收 冬 藏 (한래서왕 추수동장)

추위가 찾아오면 더위는 물러가고, 가을에는 작물을 수확하고 겨울에는 창고에 쌓는다는 뜻으로 순자(荀子) 왕제(王制)편에 나오는 말이다.

일찍이 순자가 갈파한 자연의 섭리로 봄에는 나고(春生), 여름에는 자라고(夏長), 가을에는 거두고(秋收), 겨울에는 갈무리하는(冬藏)’ 사계절의 순환을 설명한 글이다.

역경(易經) 계사전(繫辭傳) 5장에 이르길 추위가 가면 곧 더위가 오고, 더위가 가면 다시 추위가 오니 서로 밀쳐서 한해를 이룬다.’ 하였다.(寒往則暑來, 暑往則寒來, 寒暑相推而歲成焉.)

봄은 청양(靑陽)이라 하여 자연에 미치는 풍기(風氣)가 온화하며, 여름은 주명(朱明)이라 해서 풍기는 덥고 뜨겁다. 가을은 백장(白藏)이라 청량(淸凉)하고 겨울은 현영(玄英)이어서 풍기가 늠렬(凜烈 의젓하고 당당함)하다.

사계절이 교차함으로서 비로소 오곡(五穀)이 성숙(成熟)해지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