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염태영 시장,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특례시 만들어나가겠다”

URL복사

‘수원특례시 신년 기자인사회’에서 특례시 권한 확보 추진 방안 밝혀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시민이 주도하고, 체감할 수 있는 특례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시장은 27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연 ‘수원특례시 신년 기자인사회’에서 “우리 시는 특례시의 위상에 걸맞은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수원특례시 권한 확보 추진 로드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며 “자주성과 책임성 강화, 효율성 증대라는 세 개의 큰 축을 바탕으로 행·재정 권한을 확보해 행정·복지서비스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특례시 권한 확보 추진 로드맵’에는 ▲권한 확보를 위한 태스크포스팀 확대 운영 ▲특례사무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조직 개편 ▲4개 특례시협의회 간 소통·연대 강화 ▲행정안전부, 경기도와 협의 창구 마련 등 내용이 담겨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특례시 출범은 국가 정책에 따라 하향식으로 이뤄져 왔던 지방행정 개편이 시민들의 자발적인 노력에 의해 상향식으로 개편된, 대한민국 지방자치사에 한 획을 그은 소중한 순간”이라며 “수원특례시가 자치분권의 선도적 역할을 하며 자치권 확대를 위한 훌륭한 ‘테스트베드’(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례시를 특례시답게 만들려면 특례사무와 재정 권한을 뒷받침할 법제화가 조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제2차 지방일괄이양법, 지방분권법 개정안이 차질없이 국회를 통과하도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원특례시의 주인공은 시민”이라며 “수원특례시가 진정한 자치분권으로 나아가는 마중물이 되도록 살아 숨 쉬는 자치분권의 역사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