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보환연, 7일 미세먼지 전문가 연찬회 개최…진단평가시스템 운영 논의

URL복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7일 전국 10개 시도 관계자와 화상회의 개최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7일 전국 미세먼지 담당자와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 관련 지식을 공유하는 ‘대기모델링 연찬회’를 온라인 비대면으로 연다.


이번 연찬회에는 경기, 서울 등 전국 10개 시․도 관계자 30여 명이 화상회의를 통해 참여한다. 대기질 모델의 이해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한 특강 이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구축한 대기질 진단프로그램과 정책지원 전문가용 모델링 시스템 시연, 충남보건환경연구원의 미세먼지 전환율 시스템 소개가 이어진다.


참석자들은 간담회에서 취합된 의견들을 모아 ‘국가와 지방정부 공동 모델링 운영자 워크숍 개최’ 등을 국립환경과학원에 건의할 계획이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연찬회가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 운영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사전 대응과 원인 파악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대기질 모델링 운영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연구역량 향상 방안을 논의해 지속 가능한 진단평가시스템 운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