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미술관 소장품 '2015-2019' 연구도록 발간

URL복사

수원시립미술관의 수집방향, 정체성 그리고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이정표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관장 김진엽)은 2015년 개관 이후 2019년까지 5년간 수집한 166점의 소장품을 엮은 『수원시립미술관 소장품 2015-2019』를 발간했다.


수원시립미술관은 ‘나혜석’, ‘수원지역 및 수원연고 작가’ 그리고 ‘여성주의 미술’등을 수집 목표로 삼고 공모, 수증을 통해 작품을 수집했다. 이번 소장품 연구도록은 지난 5년 간 미술관이 걸어온 발자취와 함께 수집 방향을 제시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단초가 될 연구 결과다. 수원을 상징하는 미술관의 대표 소장품 작가인 ‘나혜석(晶月 羅蕙錫, 1896-1948)’에 관한 파트 그리고 수집 연도 별로 작품을 소개하는 ‘2015-2019 소장품’파트로 구성된다.


첫 번째 파트 ‘나혜석(晶月 羅蕙錫, 1896-1948)’에서는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근대 신여성 화가 나혜석의 작품 4점을 살펴볼 수 있다. 두 번째 파트에선 수집 연도별로 권용택, 김인겸, 백영수 등 ‘수원관련 및 지역예술가’와 윤석남, 박영숙, 김인순 등 여성주의 범주의 작품을 포함하여 다양한 근현대미술 작품들을 살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미술관 소장품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미술관 학예연구사 전원이 각 작품에 대한 연구에 참여해 해설을 담았다.


수원시립미술관 김진엽 관장은 “이번 소장품 연구도록은 미술관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수집한 소장품을 돌아보고, 우리가 남길 유산에 대한 연구의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미술관의 비전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수원시립미술관 소장품 2015-2019』는 수원시립미술관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또한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라이브러리에서 누구나 열람 가능하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