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도시공사,‘코로나19’시기에 적합한 전사적 차원의 맞춤형 사회공헌 활동 눈길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화성도시공사(HU공사, 사장 유효열)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각계각층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늘어나는 와중에 화성시 대표 공기업으로써 지속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HU공사는 팬데믹 시기일수록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사회 경제적 약자 계층의 응원과 격려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COVID-19 대비 생활 속 거리두기 단계에 적합한 맞춤형 봉사활동을 기획하였다.

 

공사는 전사적 차원에서 사회 경제적으로 위축된 관내 약자 계층에 위로와 격려를 드리고자 기부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퇴근 후 코로나 블루로 지친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다양한 참여형 활동을 실시하기 위해 철저한 위생 방역수칙에 의거하여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았다.

 

먼저, 10월 셋째 주부터 2주간 산업폐기물로 버려지는 양말목을 재활용해 생활 공예품으로 제작하여 기부한 「친환경 업 사이클링(up-cycling) 양말목공예」 사회공헌 활동을 시행했다. 최소한의 인원이 전문 강사로부터 제작법을 전수받아 직원들에게 전파 후 각 가정에서 만들어 기증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를 통해 따뜻한 온정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 정서적 지원을 함과 동시에 폐기될 수 있는 재료를 공예품으로 만들어 환경 보호에도 앞장서는 효과를 거두었다.

 

 

또한, 지난 17일에는 판로가 막힌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화분을 꾸미고 응원 메시지를 작성하여 약자 계층 및 경찰·의료진·소방관에 전달하는 「응원 화분 만들기 활동」을 진행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건강·행복의 염원을 담은 희망 메시지도 화분과 함께 전달되었다. 인도어 가드닝이 대중적으로 자리 잡으면서 실내 화분 가꾸기를 하여 공간의 심미성을 증진하고, 실내조경을 통해 공기 청정 효과도 누릴 수 있도록 하였다.

 

지난 18일에는 HU공사와 장안면 사무소, 장안면사회단체가 협력하여 진행한 기부활동이 있었다. 공사에서 제공한 유휴부지에 장안면 사회단체가 경작을 하여 발생된 수익금을 활용해 쌀과 난방유를 사회 경제적 약자 계층에 전달한 것이다. 쌀과 난방유 비용은 시민들의 세금이 아닌 자체 수익을 통해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HU공사는 17년부터 현재까지 장안면 사회단체와 토지이용 협약을 체결하여 현재까지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전개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기부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공사 마리나 관리팀에서는 지난 8월부터 3개월간 코로나19로 위축되어 있는 이웃들에게 레저 테라피를 제공하여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힐링 요트 체험활동」을 실시해왔다. 이번 행사는 특히 요트 선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이 가능했다. 요트 체험 프로그램은 항해술 배우기, 요트 조정 체험, 인생 샷 찍기 등 참여자 연령대를 고려한 후 니즈를 적극 반영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구성되어 참여자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 냈다.

 

HU공사 유효열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의 공적 기능을 하는 기관들의 경쟁력과 역할이 어느 때보다 부각되는 추세다. 우리 공사의 존재 이유는 지역 대표 공공기관으로써 시민들의 신뢰를 얻는 데에 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공사의 재원과 시설을 적극 활용하여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