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시를 품은 도자기, 도자기에 안긴 시   제2회 ‘바우가마 시를 굽다’

URL복사

- ​​​​​​​여주시 가남읍 안금리 ‘바우가마’에서 5월 13~15일까지 3일간
- 김동환 시인 시와 여주민예총 문학분과 작가들 시 총 54점 전시 
- 도예가 최창석, 서양화가 임진숙 부부의 콜라보 도판에 사농 전기중 선생 붓글 담긴 시화전

 

(한국글로벌뉴스 -진입유 기자)  도자기 고장 여주에서 시를 품은 도자기, 도자기에 안긴 시를 만날 수 있는 이색 전시회가 열린다. 
 
오는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여주 안금리 최창석 도예가의 바우가마공방에서 열리는 ‘제2회 바우가마 시를 굽다’는 도자기와 시, 서예 콜라보 시화전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전시다.   
 
이번 전시는 여주 출신인 김동환 시인의 시를 중심으로 찬조 출품한 신경림, 민영 시인 작품과 우정출품한 김양수, 강영희, 서정춘, 배교윤 시인 작품, 여주민예총 문학위원회 김금자, 김천영, 권미강, 엄광용, 임덕연, 이은희, 장주식   작가 작품을 담은 도자기시화 34점과 전기중 선생이 천에 쓴 붓글작품 20점 등 총 54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 작업은 도예가 최창석, 서양화가 임진숙 부부의 콜라보 도판에 사농 전기중 선생이 붓글로 작가들의 작품을 담아낸 콜라보 전시회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  
 
메인작품 작가인 김동환 시인은 1989년 ‘부레옥잠’ 동인으로 문학활동을 시작했으며 ‘사막’, ‘거부하지 못한 자의 슬픔’, ‘먼 길을’, ‘연민의 빛깔’ 등의 시집을 낸 중견시인이다. 
 
‘바우가마 시를 굽다’는 최창석 작가가 그동안 추진해온 ‘바우가마 오픈스튜디오’를 지역 예술인들과 콜라보 형식으로 확장한 지역예술프로젝트이며 도자기 고장 여주의 정체성을 담아내고 예술인들과의 협치 작업을 통해 지역예술의 활성화를 이끌어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3대째 서도 가문을 잇는 서예가 사농 전기중 선생이 총괄기획을 맡고 30여 년간 자신만의 독특한 도자기 세계를 구축해온 최창석 작가와 소리시집 ‘소리다방’을 낸 권미강 작가가 기획단으로 참여한 이번 행사에서는 ‘시를 굽다 콘서트’도 열린다. 
 
오프닝을 겸한 ‘시를굽다 콘서트’ 첫째 날에는 시노래 가수 박경하씨의 시노래와 경기도 인간문화재 풀피리 보유자 오세철 선생의 풀피리 연주, 예술마당 드림, 전 건아들 멤버인 이동순씨가 이끄는 이동순 밴드, 예술협동조합 살판(대표 하창범)의 비나리와 경기민요, 여주민예총 박영만 지부장이 이끄는 풍물패 소리나눔 풍물공연, 여주민예총 사무국장 김계룡씨의 중금 연주, 김원주조형 대표 김원주씨의 퍼포먼스, 예술극장 다스름 정수석 예술감독의 춤, 여주풍물연합회장 김미진씨의 장고와 지역가수로도 활동하는 최창석 도예가의 노래와 김동환, 권미강 시인의 낭송도 곁들여진다. 
 
이번 전시는 사전 공지를 통해 받은 후원금으로 진행되는데 후원자들에게 사농 전기중 선생이 시를 쓴 부채를 전달할 예정이며 최창석 도예가의 도자기작품도 전시 판매될 예정이다.   
 
총괄 기획자인 사농 전기중 선생은 “지난 해 ‘바우가마 시를 굽다’를 진행하면서 마을과 예술이 만났을 때 마을문화공동체의 힘이 커진다는 것을 알았다”며 올해 행사가 여주 안금리를 예술마을로 진화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