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피치 오브 타임’, 오늘 동남아 11개국 전격 방영!

URL복사

새로운 한류 가능성 제시!

 

(한국글로벌뉴스 - 진입유 기자) 최초의 한국+태국 BL(BOYS LOVE) 드라마 ‘피치 오브 타임’이 8월 30일 오늘 동남아시아 11개국에서 전격 방영된다.


‘피치 오브 타임’은 한 맺힌 귀신이 된 윤오와 그런 친구를 하늘로 보내주기 위해 나선 피치가 이승과 저승, 국경을 초월해 조금씩 서로를 향한 마음과 죽음의 비밀을 알게 되는 본격 ‘브로맨스’ 드라마다.


최근 아시아를 중심으로 BL 콘텐츠를 향한 인기가 높아지며 태국의 콘텐츠가 국내에서 소비되고, 국내에서 만들어진 콘텐츠들도 세계 시청자들의 관심에 성장하고 있다.


BL 장르는 새로운 한류로서의 가능성을 증명하고 있는 가운데, ‘피치 오브 타임’이 국제적인 관심을 이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피치 오브 타임’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eTV(위티비)에서 독점으로 태국 시간 기준 8월 30일 오후 8시부터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매회 20분 내외 10부작으로 방영 예정이다.


WeTV를 통해 태국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싱가포르, 브루나이,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등 11개국 방영하고 국내에서도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피치 오브 타임’은 배고픔과 목마름을 채워주는 복숭아처럼 착하기만 한 ‘피치’와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도 모른 채 지박령이 된 까칠남 ‘윤오’라는 국적도, 성격도 다른 캐릭터가 달달한 설렘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여기에 사연 많은 떠돌이 태국 귀신 마리오, 자기 맘을 표현 못하는 윤오의 엄마,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떠나 보내야 했던 여인 등 다양한 인물들의 아픔을 행복으로 바꿔나가며 국가를 초월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tvN ‘사이코 메트리 그 녀석’, MBC ‘하자 있는 인간들’, JTBC ‘야식남녀’, ‘런 온’의 최재현이 이승을 떠나지 못하는 귀신 윤오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드라마 ‘Why R U?’와 TV 프로그램 ‘Watching it in Japan season 4’, ‘Watching it in Sendai’로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지미 칸 크리사나판이 피치 역으로 순수한 매력을 과시한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로 활약 중인 정애연 배우와 드라마 ‘Love Songs Love Series: Final Day of Friendship’, ‘LOVE SMART’, 영화 ‘Joking Jazz 4G’, ‘Oh My Ghost 4’의 토미 싯티촉 푸에크풀폴이 드라마적 완성도를 높인다.


특히 이들 태국 배우들은 SNS로 수십만의 팔로워들을 이끌며 팬덤을 형성하고 있어 동남아시아에서의 인기를 휩쓰는 주역이 될 전망이다.


웹드라마 ‘투모로우보이’, 드라마 ‘불꽃속으로’ 등을 연출한 장의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드라마 ‘은실이’, ‘푸른 안개’, ‘복희 누나’ 등을 집필한 이금림 작가가 대본 검수로 참여해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췄다. 드라마 ‘시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제작사 실크우드와 ‘리틀빅픽처스’가 제작을 맡았다.


최초의 한국+태국 BL 드라마 ‘피치 오브 타임’은 바로 오늘부터 WeTV(위티비)를 통해 11개국 독점 공개되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