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강국 도약”

URL복사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보고대회…“5년간 2조2000억 투입”

 

(한국글로벌뉴스 - 박지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는 백신을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선정해 앞으로 5년간 2조 2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개발과 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필수 소재,부품,장비의 생산과 기술을 자급화해 국내 기업들이 생산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끝이 잘 보이지 않는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어수단은 백신'이라며 '하지만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있고, 특히 백신 보급의 국가별 격차가 심각해 일부 백신 부국들은 '부스터 샷'을 계획하는 반면 다수의 저소득 국가는 내년까지도 접종 완료가 어려운 백신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결국 문제 해결의 근본 해법은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일 수밖에 없다. 대한민국이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며 글로벌 백신 허브 국가로의 도약 의지를 강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