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립쉼터공원 어버이 날 제한 운영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오산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이희석)에서 운영하는 봉안시설인‘오산시립쉼터공원’이 2021년 어버이 날을 맞이해 추모객 내방인원의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장 인원을 제한한다고 6일 전했다.


설 연휴와 다르게 사전예약제는 실시하지 않으며, 입장 인원 제한기간은 5월 8일, 9일 2일간(09~18시) 진행한다.


추모시간은 10분 이내로 권장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를 위한 휴게실과 제례실이 폐쇄됨에 따라 음식물 반입이 불가하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추모객 분산을 위해 쉼터공원 공식 홈페이지 내 ‘추모의 글’을 운영하고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오산시시설관리공단 쉼터공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산시시설관리공단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시간별 시설 소독 및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며, 봉안시설 이용 시 마스크는 상시 착용해야 하며 코로나 유사증상이나 마스크 미착용 시 이용이 제한된다.


이희석 이사장은 “어버이 날 방문객이 안전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시설물 소독 및 방역에 더욱 힘을 쏟을 예정”이라며 “안전한 추모를 위해 방문객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예방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