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 대비 전체 민원창구 투명가림막 설치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오산시 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책으로 시청과 동행정복지센터 등 민원창구에 투명 가림막을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민원인과 근접한 거리에서 대면 업무를 보는 민원실 특성상 직접적인 접촉을 최소화하고 비말에 의한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본청과 보건소, 차량등록사업소와 6개 동행정주민센터 등 모든 민원창구에 투명 가림막을 설치했다.

민원창구에 설치한 유리 소재 가림막은 투명해 서로를 쉽게 확인할 수 있고 비말에 의한 바이러스 전파를 방지한다.

또한 일정 거리를 유지해 감염을 차단할 수 있다.

아랫부분엔 서류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일정한 크기의 소통 공간을 확보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가림막 설치로 접촉을 최소화해 민원실을 찾는 시민들과 공무원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고 코로나19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도 투명 가림막을 계속 유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포토리뷰